원본보기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9월 출생아 수는 2만4123명으로 전년대비 7.5% 감소했다. 3분기 출생아 수는 7만3793명으로 3분기 기준으로 8만명 아래로 내려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사진=뉴시스

 

출산율이 역대 최고치를 계속 경신하고 있다. 올해 3분기 출생아 수는 8만명 이하로 떨어졌다. 인구절벽 속도가 예상보다 빨라지고 있다.
 
통계청이 11월 27일 발표한 '2019년 9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올해 9월 출생아 수는 2만4123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943명(-7.5%) 감소했다. 9월 기준 관련 통계가 작성된 1981년 이래 역대 최저 수치다. 통상 출생아 수는 계절 등의 영향을 받기 때문에 같은 달끼리 비교한다.
 
출생아 수는 2016년 4월부터 올해 9월까지 42개월 연속으로 역대 최저치를 경신해왔다. 전년 동월 기준으로는 2015년 12월 이후 46개월째 감소하고 있다. 인구 1000명당 출생아 수를 뜻하는 조출생률은 5.7명이었다. 9월 기준으로 조출생률이 5명대로 떨어진 건 통계 작성 이래 처음이다. 출생아 수에서 사망자 수를 뺀 인구 자연증가분 또한 560명으로 역대 최저였다.
 
3분기 출생아 수는 통계 작성 이래 가장 적은 7만3793명으로 1년 전보다 6687명(-8.3%) 줄어들었다. 3분기 기준으로 출생아 수가 8만 명 아래로 내려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여성 1명이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평균 자녀의 수인 합계출산율 또한 3분기 0.88명으로 2012년 통계 작성 이후 역대 가장 낮았다. 1년 전보다는 0.08명 감소했다. 합계출산율이 0.9명 아래로 떨어진 건 지난해 4분기(0.89) 이후 두 번째다.
 
 
NISI20170628_0013150827.jpg
출생 지표와 관계가 있는 혼인 건수는 지난 9월 1만5800건으로 1년 전보다 1456건(10.2%) 증가했으나 3분기 기준으로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60건(0.9%) 감소한 5만3320건에 그쳤다. 사진=뉴시스DB

 
이에 따라 우리나라에서도 생산가능인구(15∼64세)의 비율이 급속도로 줄어드는 인구절벽 현상이 빨라지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인구절벽 현상이 발생하면 생산과 소비가 줄어드는 등 경제활동이 위축돼 경제 위기가 발생할 수 있다.
 
3분기 사망자 수는 7만412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17명(-0.4%) 감소했다. 사망자 연령별 구성비를 보면 85세 이상에서 남성은 17.1%, 여성은 42.3%로 1년 전보다 각각 1.0%포인트(p), 1.4%p 늘어났다. 9월 사망자 수는 2만3563명으로 1년 전보다 657명(2.9%) 증가했다.
 
고령화가 진행됨에 따라 사망자 수가 늘어나는 게 보통이지만 지난해 여름 기록적인 폭염으로 사망자 수가 많이 증가함에 따라 올해는 상대적으로 사망자 수가 감소했다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출생 지표와 관계가 있는 혼인 건수는 지난 9월 1만5800건으로 1년 전보다 1456건(10.2%) 증가했으나 3분기 기준으로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60건(0.9%) 감소한 5만3320건에 그쳤다. 3분기 기준으로 혼인 건수도 역대 최저치다. 연령별 혼인율은 20대 후반에서 남성과 여성 각각 1.0%, 2.2% 감소하면서 크게 줄었다.
 
1년 전에 비해 남성 초혼은 63건(-0.1%), 재혼은 399건(-4.4%) 감소했다. 여성 초혼은 189건(0.4%) 증가했지만 재혼은 685건(-6.6%) 줄었다.
 
9월 이혼 건수는 1년 전보다 1189건(15.2%) 늘어난 9015건이었다. 3분기 기준으로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25건(4.3%) 증가한 2만7571건으로 집계됐다. 전년보다 남녀 모두 0.2건씩 증가했다. 20년 이상 혼인을 지속한 건수는 9947건으로 1년 전보다 1143건(13.0%) 늘었다.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