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본보기
통계청이 9월 25일 발표한 7월 출생아 수는 전년 동월 대비 6.5% 감소한 2만5263명으로 집계됐다.

올해 1~7월 태어난 아이는 총 18만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1999년 1~7월 출생아 수는 37만명이었다. 20년 전에 비하면 절반에도 못 미치는 것이다.
 
통계청이 9월 25일 공개한 '2019년 7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지난 7월 출생아 수는 2만5263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1770명(6.5%) 감소했다. 올해 1~7월 누계 출생아 수는 18만3787명이다. 전년 동기 19만8833명 대비 1만5046명(7.6%) 감소했다.
 
2018년과 비교하면 그 차이가 그리 크지 않지만 10년 전과 20년 전과 비교하면 큰 차이를 보인다. 2009년 1~7월 누계 출생아 수는 26만3968명이다. 올해보다 8만181명 많이 태어났다. 20년 전인 1999년에는 36만7854명이 태어났다. 올해 출생아 수의 두 배가 넘는다.
  
김진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최근 20년 사이에 출생아 수 감소의 영향으로 가임기 여성 인구가 계속 감소하고 있다"면서 "혼인을 하기 어려워진 사회라 만혼(늦은 결혼), 비혼이 늘면서 출생아 수도 덩달아 감소하는 추세"라고 말했다.
   
출생의 전제 조건이나 다름없는 혼인 건수도 계속 감소하는 추세다. 지난 7월 혼인 건수는 1만9180건으로 전년 동월 2만91건 대비 911건(4.5%) 감소했다. 1~7월 누계 혼인 건수는 13만9301건으로 전년 동기 15만2458건 대비 8.6% 감소했다.
 
반면 이혼 건수는 증가하고 있다. 지난 7월 이혼 건수는 9497건이다. 전년 동월 9327건 대비 170건(1.8%) 증가했다. 1~7월 누계 이혼 건수는 6만4568건으로, 전년 동기 6만2014건 대비 4.1% 많았다. 시·도별로는 대구·광주 등 10개는 증가, 서울·부산 등 6개는 감소, 세종은 유지였다.
  
지난 7월 사망자 수는 전년 동월 대비 714명(3.0%) 감소한 2만3172명이다. 1~7월 누계 사망자 수는 16만9831명으로 3.6% 감소했다. 사망자 수를 시·도별로 보면 인천과 충북에서는 각각 9명, 3명 증가했다. 나머지 15개 시·도에서는 감소했다.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