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본보기
20대 자궁경부암 진료환자가 5년 사이 65% 이상 늘었다. 사진은 서울 시내에서 한 대학가에서 열린 산부인과 무료상담 서비스 현장. 사진=뉴시스DB

20대 자궁경부암 진료환자가 5년 사이 65% 이상 늘었다고 연합뉴스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광수 민주평화당 의원측 자료를 근거로 10월 5일 보도했다.
 
김광수 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받은 '최근 5년간 5대 암 진료 환자 현황'자료에 따르면 자궁경부암과 대장암, 유방암으로 진료받은 20대 암 환자가 매년 늘고 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먼저 20대 자궁경부암 진료환자의 연도별 추이는 2014년 2041명, 2015년 2194명, 2016년 2606명, 2017년 3073명, 2018년 3370명으로 나타났다. 2014년과 비교해서 2018년 20대 자궁경부암 진료환자는 65.1% 늘어난 것이다.
 
20대 유방암 진료환자도 마찬가지로 늘고 있다. 2014년 749명, 2015년 766명, 2016년 810명, 2017년 930명, 2018년 999명으로 나타나 5년 사이 33.4% 증가했다.
 
대장암으로 진료받은 20대 환자는 2014년 373명에서 2015년 405명, 2016년 431명, 2017년 442명, 2018년 486명으로 늘었다. 비율로 따지만 5년 사이 30.3% 증가했다.
  
이처럼 20대 암 진료환자 증가 현상에 대해 의료계는 검진 비율이 높아지면서 암 진단을 받는 사람이 늘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조심스럽게 나온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한편, 5대 암으로 불리는 '위암, 간암, 유방암, 자궁경부암, 대장암'으로 진료받은 환자를 분석한 결과, 2014년에서 2018년까지 5년간 증가율이 가장 높은 암은 유방암(40.5%)으로 나타났다. 유방암 진료 환자는 2014년 14만6238명, 2015년 15만6533명, 2016년 17만1992명, 2017년 18만6855명, 2018년 20만5394명이었다. 2014년에 비해 2018년의 경우 40.5% 늘었다.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