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크 튀는 사랑을 원하는 노총각들이여! 하루라도 빨리 감정의 불똥을 끄면 그만큼 노후가 편해진다는 걸 아시기를...”
원본보기
지금이야 여성들이 나이가 많으면 조건이 다소 안 맞아도 양보해서 남성을 만나기도 하지만, 이제 여성들 스스로 자의식을 갖고 당당하게 살고 있고, 이런 현상은 갈수록 두드러질 것이다. 그러면 남성들의 호시절도 끝난다. 사진=뉴시스

“다시 생각해봐야 할 것 같습니다. 스파크가 좀이라도 튀어야 하는데…."
 
그의 말에 난 경기를 일으킬 뻔 했다. 47세 노총각의 입에서 나와서는 안될 말이었다.
 
그에게 40대 초반의 여성을 소개한 것은 한 달 전이다. 그는 첫 만남에서 여성의 인상이 좋다고 했고, 두 번째에는 하루 내내 만났다고 해서 가능성이 있다는 생각을 했다. 3번째 만남에서는 잘될 거라고 확신했다.
 
그런데 그 시점에서 그가 한 걸음 물러서는 것이었다. 그가 쉽게 만나기 어려운 커리어를 갖고 있는 여성이었다. 스파크나 느낌 타령을 하다가 만남이 끊기면 나중에 후회할 게 분명했다.
 
“그분 스펙이 정말 좋습니다. 나이가 40대 초반이고, 본인이 재혼자는 싫다고 해서 만남이  성사된 거예요."
“그래도 감정이 안 생기는 걸 어떡합니까? 마음에 불이 붙어야 확 타오를 거 아닙니까?"
 
안타깝긴 해도 싫다는 걸 밀어붙일 수는 없는 일이다. 하지만 속상한 마음은 쉽게 달래지지 않았다. 그래서 그 남성에게 이메일을 보냈다.
 
“두 번 다시 이런 만남은 없을 겁니다. 말씀하시는 스파크라는 건 신기루일 뿐입니다. 선생님의 연령대에서는 불가능한 감정입니다. 원하는 만남을 위해서는 몇 가지 준비가 필요합니다. 자산이 10억원 이상 되면 열 살 이상 어린 여성과 만날 수 있을지 모릅니다. 결혼 후에도 여성을 전적으로 책임질 각오를 해야 하며, 결혼생활 동안 여성을 떠받들 수 있어야 합니다. 그 정도 준비가 되면 제게 연락 바랍니다."
 
‘뒤 끝 작렬’이라고 해도 할 수 없다. 너무도 현실을 모르는 노총각에게는 따끔하게 한 마디 해줄 필요가 있다.
 
그 남성이 말하는 ‘스파크’란 20대의 순수함과 열정이 있는 연령대에서나 가능하다. 그런데도 자신이 나이 든 것은 생각하지도 않고, 그 시절만 기억해서 그 감정을 포기하지 않는 것이다. 하지만 이런 남성들이 감정적 사치를 부리는 날도 얼마 남지 않았다. 이 시대가 지나면 이런 만남은 꿈도 꾸지 못하게 된다.
 
지금이야 여성들이 나이가 많으면 조건이 다소 안 맞아도 양보해서 남성을 만나기도 하지만, 이제 여성들 스스로 자의식을 갖고 당당하게 살고 있고, 이런 현상은 갈수록 두드러질 것이다. 그러면 남성들의 호시절도 끝난다. 
 
물이 들었을 때 노를 저으라는 말이 있다. 그나마 남성들에게 상황이 유리할 때 기회를 찾아야 한다. 특히 나이가 꽉 찬 남성들에게는 스파크에 대한 환상을 깨고, 나이 차이가 적게 나는 여성들을 먼저 만나라고 말하고 싶다. 10가지 조건 중 나이 하나 많은 것 외에 다 괜찮다면 만나보는 게 좋다.
 
20대에는 밑도 끝도 없이 달려드는 사랑이 가능하다. 다른 것 안 보고 사랑만 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40대는 많은 걸 따진다. 그러면서 스파크가 튀어야 하고, 미친 듯이 사랑하는 것까지 바라는 것은 욕심이다.
 
스파크가 튀는 사랑을 원하는 노총각들이여, 하루라도 빨리 그 감정의 불똥을 끄면 그만큼 노후가 편해진다는 걸 아시기를. 출처=뉴시스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