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본보기
한요셉 부연구위원은 이 자리에서 "국내 보건위기가 종식되면 적극적이면서 공세적인 노동시장 정책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충남도

충남도가 포스트코로나19 시대에 대비, 청년층 위기 상황을 점검하고, 향후 대응책을 마련하기 위한 토론의 장을 마련했다. 충남도는 지난 7월 25일 도청에서 양승조 충남지사, 김용찬·이우성 행정·문화체육부지사, 전문가, 청년활동가 등 15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0 충남 청년 미래 포럼’을 개최했다.
 
한요셉 한국개발연구원 부연구위원과 김문길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연구위원은 각각 ‘포스트코로나, 청년고용위기 대응대책’과 ‘코로나로 촉발된 기본소득, 청년 소득 보장의 방향성’에 대해 주제 발표했다.
 
한요셉 부연구위원은 이 자리에서 "국내 보건위기가 종식되면 적극적이면서 공세적인 노동시장 정책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감염 재확산 가능성에 대해 사회적 소비 제한이 재개될 경우 즉각적인 지원이 가능하도록 고용을 유지하고, 취약계층 보호 정책 등 방어적 정책 전환 태세도 함께 갖춰야 한다"고 제언했다.
 
김문길 연구위원은 "청년층의 빈곤 현황을 경제력, 주거 등 다양한 영역으로 나눠 설명하며, 정책 방향 설정 시 기회의 평등과 과정의 공정성을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참석자들은 주제발표에 이어 진행된 종합토론 등을 통해 다양한 위기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충남도는 이번 포럼에서 논의한 주요 사항을 청년정책 실행계획에 반영해 제도화하여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양승조 지사는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는 청년층의 고용 기회 축소뿐만 아니라 청년층의 노동시장 진입 지연으로 부정적인 영향이 중장기적으로 지속할 것"이라며 “이러한 경제적 어려움이 주거, 생계, 활동 등 모든 부분과 연결돼 현재 청년들의 삶 자체가 흔들리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이번 포럼은 청년들이 코로나19로 인한 위기를 극복하고 더 행복하게 살 수 있는 대응 전략 초석을 마련하는 중요한 자리이다"라며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청년 위기 극복에 도정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충남도는 이번 포럼 진행에 앞서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참석 인원을 최소화하고, 참석자 전원에 대한 발열 여부 확인, 손소독제·마스크 사용 등 개인위생 조치를 완료했다.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