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본보기
소비 쿠폰 지원사업을 통해 저소득층 230만명, 만7세 미만의 아동 263만명, 공익활동 참여 노인 54만명이 혜택을 볼 예정이다. 저소득층 한시생활지원 사업은 기초생활보장제도 및 법정차상위사업 수급자 약 169만 가구를 대상으로 한다. 사진=뉴시스DB

코로나19 확산으로 경제활동이 마비되는 가운데 정부가 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층과 아동양육가구를 위해 최대 140만원의 소비쿠폰을 지급하기로 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3월 25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추가경정예산 편성을 통해 한시적으로 도입된 저소득층 한시생활지원, 아동양육 한시지원사업 등 소비 쿠폰 지원사업을 4월 중 시작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윤 총괄반장은 "3월 기준 기초생활보장제도 수급자격이 있는 가구 등에 대해 4인가구 기준 108만원에서 140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라며 "3월 기준 아동수당 수급대상 아동이 있는 가구에 대해서는 아동 1인당 40만원을 지급할 계획"이라고 했다.
 
정부에 따르면, 소비 쿠폰 지원사업을 통해 저소득층 230만명, 만7세 미만의 아동 263만명, 공익활동 참여 노인 54만명이 혜택을 볼 예정이다. 저소득층 한시생활지원 사업은 기초생활보장제도 및 법정차상위사업 수급자 약 169만 가구를 대상으로 한다. 지원 금액은 1인 가구를 기준으로 4개월 간 상품권 등 총 40만~52만원 상당이며 온누리상품권, 지역사랑상품권, 지역전자화폐 등을 통해 대상자에게 지급된다.
 
아동양육 한시지원사업은 만7세 미만의 아동수당 수급대상자 263만5000명을 대상으로 한다. 아동 1인당 4개월 간 상품권 등 40만원 상당이 지원된다. 종이상품권, 지역전자화폐, 전자바우처 등을 통해 지급된다.
  
정부는 이번주 중 지역별로 지급방식이 확정되면 지급시기와 신청방법 등을 종합해 안내하며 각 지방자치단체별로 대상자에 대한 안내와 홍보도 병행할 계획이다.
윤 총괄반장은 노인일자리 공익활동 참여자에 대한 상품권 지급과 관련해 "추후 노인일자리 사업이 정상 재개되면 노인일자리 공익활동 참여자에 대해서도 급여의 일부(30%)를 상품권으로 받겠다고 신청하는 경우, 소정(약 20% 추가)의 장려금을 포함한 금액 상당의 상품권을 지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