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회현장에서 ‘KBS 방송 차량’을 시민들이 둘러싸고 조롱하는 동영상까지 유튜브 등에 공개됐다. 시민들이 “편파 왜곡 방송하는 KBS는 문 닫아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피켓 등으로 차량을 덮기도 한 것이다. 이제 국민의 분노는 불타오르기 시작했다. 멈추지 않을 것이다. KBS는 더 이상 국민에게 죄를 짓지 말고 공정하고 객관적인 보도를 하라.
원본보기
KBS공영노조는 “촛불집회는 ‘시민들의 집회’ ‘촛불 민심’이라고 보도했지만 개천절 서울시내 집회는 ‘보수단체’의 집회라고 방송했다"며 “이런 의도가 너무나도 뻔하다. 집회의 파장을 최소화해서 결국 문재인정권을 보호하려는 의도가 아니겠는가"고 비판했다. 사진=KBS공영노조 홈페이지 캡처

KBS공영노조가 10월 3일 서울 도심에서 개최된 대규모 집회와 관련, 성명서를 내고 KBS의 편파적 보도 행태를 지적했다.
 
공영노조는 “10월 3일의 광화문 일대는 그야말로 인파로 덮였다"면서 “수백만의 국민들이 10차선 도로는 물론 이면도로까지 빽빽하게 채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광화문만 아니었다. 서울역에서 시청으로 이르는 길도 마찬가지였다. 서울과 전국 방방곡곡에서 모인 평범한 국민들이었다. 남녀노소, 가족끼리, 연인끼리 손잡고 나온 사람들도 많았다"고 했다.
 
공영노조는 “그들이 외친 것은 ‘조국 구속’ ‘문재인 하야’였다"며 “거리에서 벌인 시위로서 규모 면에서도 사상최대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공영노조는 청와대 앞에서 진행되고 있는 대규모 노숙시위에 대해서도 “사상 초유의 일"이라며 주의 깊게 언급했다. 노조는 “조국사태로 폭발한 문재인 정권의 독주와 국민무시가 거대한 쓰나미가 되어 도심을 덮고 청와대까지 이어졌다"며 “밤새 수천 명의 사람들이 청와대입구에서 ‘철야집회’ ‘밤샘 노숙투쟁’을 했다“고 전했다.
 
공영노조는 KBS의 편파적 보도 행태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노조는 “공영방송 은 이 뉴스를 당일 밤 9시 30분대에 17번째 아이템으로 방송했다. 그것도 순수한 집회 관련소식은 한 개로 보도했고 다른 한 개는 여야 간의 주장을 보도한 것"이라며 “지난 토요일 서초동 촛불 집회 때는 중계차를 동원해 톱뉴스로, 모두 3개 꼭지를 보도한 것과 비교하면 의도적인 ‘축소보도’로 보인다"고 했다.
 
이어 “촛불집회는 ‘시민들의 집회’ ‘촛불 민심’이라고 보도했지만 개천절 서울시내 집회는 ‘보수단체’의 집회라고 방송했다"며 “이런 의도가 너무나도 뻔하다. 집회의 파장을 최소화해서 결국 문재인정권을 보호하려는 의도가 아니겠는가"고 비판했다.
 
공영노조는 이어 “그런다고 국민이 속을 것 같은가? 국민들은 KBS가 아닌 유튜브 생중계를 통해 밤새 이어진 집회 상황을 너무나도 잘 알고 있다"고 했다.
 
노조는 “집회현장에서 ‘KBS 방송 차량’을 시민들이 둘러싸고 조롱하는 동영상까지 유튜브 등에 공개됐다. 시민들이 ‘편파 왜곡 방송하는 KBS는 문 닫아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피켓 등으로 차량을 덮기도 한 것"이라며 “이제 국민의 분노는 불타오르기 시작했다. 멈추지 않을 것이다. KBS는 더 이상 국민에게 죄를 짓지 말고 공정하고 객관적인 보도를 하라"고 지적했다. 그렇지 않으면 성난 국민들의 발길이 KBS로 향할지도 모른다고도 했다.
 
다음은 KBS공영노조 성명서 전문(全文)이다.

서초동 촛불은 톱뉴스, 개천절 국민 집회는 17번째 뉴스로 보도한 KBS
                    
10월 3일의 광화문 일대는 그야말로 인파로 덮였다. 수백만의 국민들이 10차선 도로는 물론 이면도로까지 빽빽하게 채웠다. 광화문만 아니었다.
 
서울역에서 시청으로 이르는 길도 마찬가지였다. 서울과 전국 방방곡곡에서 모인 평범한 국민들이었다. 남녀노소, 가족끼리, 연인끼리 손잡고 나온 사람들도 많았다.
 
그들이 외친 것은 “조국 구속" “문재인 하야"였다. 거리에서 벌인 시위로서 규모 면에서도 사상최대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조국사태로 폭발한 문재인 정권의 독주와 국민무시가 거대한 쓰나미가 되어 도심을 덮고 청와대까지 이어졌다. 밤새 수천 명의 사람들이 청와대입구에서 “철야집회", “밤샘 노숙투쟁"을 했다.
 
청와대 앞의 대규모 노숙시위는 사상초유의 일이다. 
 
그 뿐인가. 수천 명의 대학생들이 야간에 대학로에서 ‘조국 사퇴와 문재인 정권 규탄’을 위한 집회를 열었다. 말하자면 온 국민이 문재인 퇴진 등을 외치며 들고 일어난 것이다.
 
그런데 공영방송 은 이 뉴스를 당일 밤 9시 30분대에 17번째 아이템으로 방송했다. 그것도 순수한 집회 관련소식은 한 개로 보도했고 다른 한 개는 여야 간의 주장을 보도한 것이다.
 
지난 토요일 서초동 촛불 집회 때는 중계차를 동원해 톱뉴스로, 모두 3개 꼭지를 보도한 것과 비교하면, 의도적인 ‘축소보도’로 보인다.
 
특히 촛불집회는 ‘시민들의 집회’, ‘촛불 민심’이라고 보도했지만 개천절 서울시내 집회는 ‘보수단체’의 집회라고 방송했다.   
 
이런 의도가 너무나도 뻔하다. 집회의 파장을 최소화해서 결국 문재인정권을 보호하려는 의도가 아니겠는가? 그런다고 국민이 속을 것 같은가? 국민들은 KBS가 아닌 유튜브 생중계를 통해 밤새 이어진 집회 상황을 너무나도 잘 알고 있다.
 
또 집회현장에서 ‘KBS 방송 차량’을 시민들이 둘러싸고 조롱하는 동영상까지 유튜브 등에 공개됐다.
 
시민들이 “편파 왜곡 방송하는 KBS는 문 닫아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피켓 등으로 차량을 덮기도 한 것이다.
 
이제 국민의 분노는 불타오르기 시작했다. 멈추지 않을 것이다. KBS는 더 이상 국민에게 죄를 짓지 말고 공정하고 객관적인 보도를 하라.
 
그렇지 않으면 성난 국민들의 발길이 KBS로 향할지도 모른다.
2019년 10월 4일 KBS공영노동조합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