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본보기
국가 바이오 빅데이터 구축 시범사업이 올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범부처 차원에서 추진되는 이번 사업에는 보건복지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등 5개 부처가 참여한다.

국가 바이오 빅데이터 구축 시범사업이 올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범부처 차원에서 추진되는 이번 사업에는 보건복지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등 5개 부처가 참여한다. 시범사업을 위해 추진위원회, 운영위원회, 사무국, 전문위원회, 5개 정부·출연연이 컨소시움을 구성해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한다.

  
정부에 따르면, 향후 2년간의 시범사업 동안 희귀질환자 모집 및 선도사업과의 연계를 통해 총 2만명 이상의 임상정보와 유전체 데이터를 구축할 예정이다. 희귀질환의 경우 환자의 접근 편의 및 진료 경험 등을 고려하여 전국 16개 희귀질환 협력기관을 지정하여 희귀질환자의 임상정보 및 검체를 수집한다.
 
아울러 기존에 임상정보 또는 유전체 데이터가 확보된 사업은 '선도사업 전문위원회'를 구성해 바이오 빅데이터 구축 시범사업과의 연계 기준 등을 마련할 계획이다. 유전체 데이터는 유전체 분석기관과 국가생명연구자원센터(KOBIC)에서 각각 전장유전체분석 및 변이 분석을 통해 생산될 예정이다.
 
한편 해외에 의존하는 유전체 데이터 분석 관련 소재·부품·장비의 국산화, 신약·의료기기 제품 개발 등을 지원하고, 개인건강정보를 연계한 디지털헬스기기 등 관련 서비스 확산 등에도 활용할 계획이다.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