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본보기
통계청에 따르면, 출생아 수는 2016년 4월부터 지난 1월까지 46개월째 동월 기준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 인구 1000명당 출생아 수를 뜻하는 조출생률은 6.2명이다. 마찬가지로 동월 기준 역대 최저치를 보였다. 사진=뉴시스DB

 

우리나라 인구가 자연감소에 들어갔고 1월 출생아 수도 전년 동월 대비 3만명 이하로 줄어들었다. 통계청은 3월 25일 '인구동향'을 발표하며 “1월 출생아 수는 2만6818명으로 1년 전(3만340명)보다 3522명(-11.6%) 감소했다"고 밝혔다. 1월 기준으로 출생아 수가 2만 명대로 내려앉은 건 1981년 관련 통계를 작성한 이후 처음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출생아 수는 2016년 4월부터 지난 1월까지 46개월째 동월 기준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 인구 1000명당 출생아 수를 뜻하는 조출생률은 6.2명이다. 마찬가지로 동월 기준 역대 최저치를 보였다.
 
한편 1월 사망자 수는 전년(2만7365명)보다 1106명(4.0%) 늘어난 2만8471명였다. 인구 1000명당 사망자 수를 의미하는 조사망률은 6.5명이었다. 결과적으로 출생아 수에서 사망자 수를 뺀 자연증가분은 마이너스(-) 1653명으로 지난해 11월에 이어 3개월째 자연감소를 기록했다. 올해 1월부터 나타난 이같은 현상이 나타나면서 올해 연간 기준 자연감소를 기록할 가능성도 훨씬 커졌다. 아울러 혼인 건수도 1월의 경우 1만9823건으로, 동월 기준 사상 처음으로 2만건 이하를 기록했다.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