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본보기
만성감염병 질환 코호트 연구 운영 체계. 사진=질병관리본부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은 11월 27일 서울 종로구 필원센터포인터에서 '2019년 만성감염질환 코호트 심포지엄(학술토론회)'를 열고 에이즈와 자궁경부암, 결핵 등 만성감염질환 추적 관찰 연구 결과와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만성감염질환 코호트 연구는 특정 만성감염질병으로 진단받은 일정규모 환자 집단을 대상으로 예후 인자 규명 등을 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추적 관찰하는 연구 기법이다.
 
국립보건연구원은 2006년부터 임상, 역학, 생물학, 보건학 등 국내 만성감염질환 분야별로 전문가들과 협력해 만성감염질환 발생에서 사망에 이르기까지의 질병진전 위험요인을 규명하고 있다.
 
만성감염질환 코호트 구축·운영은 질병예방 및 관리, 치료 방향 제시 등 연구가 목적이다.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올해 수행한 코호트 연구 결과 중 HIV(후천성면역결핍증) 감염의 역학적 특성, 결핵환자의 질병인식 이해와 치료성과, B형간염 질병진전에 따른 최선치료, C형간염 신 치료제 효과, HPV(자궁경부암 주요 원인) 감염의 질병진전 위험요인 연구 등이 발표됐다. 관련 연구자들은 코호트 자원(자료 및 생물자원)을 활용한 연구 방법들을 공유하고 코호트 자원을 활용한 중개연구 방향 등 연구 활성화 방안도 모색했다.
 
특히 질병관리본부는 '국가 후천성면역결핍증 예방관리 대책', '국가 바이러스성 간염관리 대책', '국가 결핵관리 정책' 등을 코호트 연구자와 공유, 변화하는 치료전략 및 예방관리 정책에 부합한 코호트 연구 주제를 발굴하고 그 결과가 보건정책의 과학적 근거가 될 수 있는 방안을 찾았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만성감염질환 예방·관리정책의 과학적 근거 제공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는 코호트 연구 자료를 정제하여 올해 안에 코호트 자료 분양을 개시할 예정"이라며 "국내 만성감염질환 연구자들이 이를 쉽게 활용해 만성감염질환 관련 연구가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