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본보기
방탄소년단의 새 디지털 싱글 '다이너마이트(Dynamite)'가 12일자 '핫100'에서 정상을 차지했다. 지난 5일자 '핫100'에 이어 2주 연속 1위에 올랐다. 방탄소년단(BTS)이 지난 9월 2일 열린 온라인 글로벌 미디어데이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BTS)이 한국가수 최초로 1위를 차지한 뒤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차트 '핫100' 무대가 K팝의 새로운 안방이 되고 있다. 9월 8일(현지시각) 빌보드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의 새 디지털 싱글 '다이너마이트(Dynamite)'가 12일자 '핫100'에서 정상을 차지했다. 지난 5일자 '핫100'에 이어 2주 연속 1위에 오른 것이다.
  
뉴시스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지난 주 한국 가수 최초로 '핫100' 정상에 오르며 K팝의 역사를 새로 썼다. '다이너마이트'는 역대 1위로 '핫100'에 데뷔한 43곡 중 2주째 1위를 지킨 20번째 곡이 됐다.
 
빌보드는 닐슨뮤직 데이터를 인용해 "'다이너마이트'는 지난 3일까지의 주간집계 기준으로 미국 내 스트리밍 횟수 1750만 회, 다운로드 수 18만 2000건으로 '핫 100' 차트 정상을 유지했다. 6일까지의 주간 집계 기준으로 1600만 라디오 방송 포인트를 획득했다.
 
또 '다이너마이트'는 첫 주 26만 5000건의 다운로드 수에 이어 둘째 주에 18만 2000건의 다운로드 수를 기록했다. 빌보드에 따르면 이는 저스틴 팀버레이크의 '캔트 스톱 더 필링'(2016년 5~6월) 이후 최초로 발매 후 첫 2주 연속 18만 건 이상 다운로드 수를 올린 기록이다. 또 2주 연속 18만 건 이상 다운로드 수를 기록하기로는 2016년 9월 체인스모커스의 '클로저(Closer)' 이후 4년 만에 처음이다.
  
2-4235678i5.jpg
미국 팝스타 겸 배우 셀레나 고메즈가 피처링한 신곡 '아이스크림'으로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차트 '핫 100'에서 13위로 데뷔했다. 해당 차트 자체 최고 순위이자 K팝 걸그룹 최고 순위다. 블랙핑크. 사진=YG엔터테인먼트

K팝 걸그룹의 간판으로 떠오는 그룹 '블랙핑크'도 같은 12일자 '핫100'에서 괄목할 만한 성과를 거뒀다.
  
미국 팝스타 겸 배우 셀레나 고메즈가 피처링한 신곡 '아이스크림'으로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차트 '핫 100'에서 13위로 데뷔했다. 해당 차트 자체 최고 순위이자 K팝 걸그룹 최고 순위다.
 
'아이스크림'은 발매 첫 주 미국에서 스트리밍 1830만회, 다운로드는 2만3000건을 기록했다. 이로 인해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 2위에 올랐다.
   
팬덤을 기반으로는 하는 빌보드의 메인 앨범차트 '빌보드200' 정상은 이미 K팝이 여러차례 선점했다. 방탄소년단이 4번, SM엔터테인먼트의 연합그룹 '슈퍼엠' 1번 1위에 올랐다. '빌보드 200' 5위 안에는 그룹 '몬스타엑스'와 그룹 '엔시티(NCT) 127'도 들었다.
 
하지만 방탄소년단이 정상에 오르기 전까지 '핫100'은 다소 멀게만 느껴졌다. 2012년 싸이가 글로벌 히트곡 '강남스타일'로 7주 연속 2위를 차지했지만, 1위는 꿈처럼 느껴졌다.
 
하지만 이번에 방탄소년단과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의 전략이 주효했다. '다이너마이트'는 방탄소년단의 첫 영어 싱글이자 미국에 익숙한 디스코 풍의 장르다. K팝의 현지화다.
 
무엇보다 '다이너마이트'는 방탄소년단과 빅히트가 자체 작사, 작사한 곡이 아니다. 조나스 브라더스(Jonas Brothers)의 '왓 어 맨 갓타 두(What A Man Gotta Do)?', 헤일리 스타인펠드(Hailee Steinfeld)의 '아이 러브 유스(I Love You's)'를 만든 뮤지션 데이비드 스튜어트(David Stewart), 제시카 아곰바르(Jessica Agombar)가 작사·작곡에 참여했다
  
일부에서는 K팝의 정체성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기도 하지만 제작시스템, 프로모션 과정 등 철저하게 K팝 시스템으로 탄생한 곡이다. 
  
블랙핑크의 '아이스크림' 역시 글로벌화된 K팝의 좋은 사례다. 고메즈가 함께 불렀을 뿐만 아니라 뮤직비디오에도 출연했다. 미국 팝 수퍼스타인 아리아나 그란데가 작사에 참여했다.
  
블랙핑크 데뷔 때부터 지금까지 모든 곡을 책임져 온 YG엔터테인먼트의 더블랙레이블의 수장 테디(TEDDY)를 비롯해 24, 그리고 아리아나 그란데 등 여러 팝스타의 히트곡을 배출한 토미 브라운과 Mr. 프랭크(Franks)가 뭉쳤다.
 
또 '다이너마이트'와 '아이스크림'은 기존 K팝 공개 시간과 다르게 미국 동부 시간 금요일 0시에 맞춘 금요일 오후 1시에 발표한 프로모션으로도 눈길을 끌었다.
 
이런 점들로 인해 다소 보수적으로 통하는 미국 라디오 방송에서 돌파구를 모색, '핫100' 차트에 높은 점수가 반영됐다. 그간 한국어 노래 등이라는 이유로 K팝은 라디오 방송횟수 등에서 높은 점수를 얻지 못했다.
 
반면 이번 '다이너마이트'는 발매 2주 차(8월28일∼9월3일)에 미국에서 스트리밍과 디지털 판매량(다운로드)이 지난주보다 각각 49%과 31%가 감소했지만, 라디오에서는 지난주보다 38% 상승한 1600만명의 라디오 청취자에게 노출됐다.
 
이로 인해 라디오 방송 횟수로 산정하는 빌보드 팝송 차트에서 지난주 20위에서 이번 18위로 2계단 상승, 해당 차트 자체 최고 기록을 세웠다. '어덜트 팝송 방송 차트'에서는 첫 진입, 29위로 데뷔했다.
 
블랙핑크도 특히 라디오 방송 횟수로 산정하는 '팝 송스' 차트에서 32위를 기록, 보수적으로 통하는 미국 라디오에서도 두각을 나타냈다. '아이스크림'은 라디오 청취자 510만명에게 노출된 것으로 집계됐다.
 
이와 함께 '다이너마이트'의 차트 고공행진 비결 중 하나는 다양한 리믹스 버전들이다. 빌보드는 지난달 28일 발매된 풀사이드(Poolside)와 트로피컬(Tropical) 리믹스 버전을 언급하며 "두 곡은 8월 21일 발매된 오리지널 버전을 비롯해 EDM, 어쿠스틱(Acoustic) 리믹스 버전과 더불어 '다이너마이트'의 2주 차 스트리밍에 힘을 실었다"고 전했다.
  
이런 점들 덕분에 '다이너마이트'는 오랜 기간 '핫100'에 머물러 있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 2월 발매해 '빌보드200' 1위를 차지한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 : 7'의 타이틀곡 '온(On)'은 '핫100' 4위로 진입했으나, 2주째에는 68위로 순위가 급격히 하락했고 이후 순위권에서 벗어났다.
 
하지만 이런 시행착오를 겪은 뒤 발매한 '다이너마이트'는 영어싱글, 다양한 리믹스 버전 등 차트에서 연착륙할 수 있는 '버티는 힘'을 장착, 한동안 순위권에 머물 것으로 보인다.
 
기존에 '핫100'에 많은 곡을 진입시켜 미국 일반 대중에게 인지도를 쌓은 점도 이번에 시너지를 내고 있다.

K팝 대표 그룹인 방탄소년단은 이번에 2주 연속 1위를 차지한 '다이너마이트'를 비롯해 이제까지 '핫100'에 총 12곡을 올렸다. '온'(4위), '작은 것들을 위한 시'(8위), '페이크 러브'(10위) 등 톱10에 든 곡만 네 곡이다.
 
이밖에도 '아이돌' 11위, '마이크 드롭' 리믹스 28위, '블랙스완' 57위, 'DNA' 67위, '메이크 잇 라이트' 76위, '마이 타임' 84위, '필터' 87위, '웨이스트 잇 온 미' 89위 등이 '핫100'에 진입했다.
 
멤버들이 따로 발표한 솔로곡까지 포함하면 핫100 진입곡은 더욱 늘어난다. 슈가의 '대취타'가 76위, 제이홉의 '치킨 누들 수프'는 81위에 올랐다. 이 곡들까지 포함시키면 방탄소년단이 '핫100'에 진입시킨 곡은 총 14곡이다.
 
블랙핑크는 '핫100'에서 계단식 성장의 모범을 보여주고 있다. 2018년 '뚜두뚜두'로 55위, 작년 '킬 디스 러브'로 41위, 올해 6월 '하우 유 라이크 댓' 33위 등 점점 상승세를 타고 있다.
 
블랙핑크가 해외 팝스타들과 협업곡까지 포함하면 '핫100' 진입곡 수는 더 늘어난다. 2018년 영국 싱어송라이터 두아 리파와 함께 한 '키스 앤 메이크 업' 93위, 올해 초 레이디 가가의 노래에 피처링한 사워 캔디'가 33위를 기록했다.
 
 '핫 100' 40위권에 3곡을 연속으로 진입시킨 여성그룹은 미국 걸그룹 '피프스 하모니' 이후 블랙핑크가 처음이다. '피프스 하모니'는 지난 2015∼2016년 '핫100'에 4곡을 연속으로 올렸다.
 
빌보드는 1990년대 중후반 절정의 인기를 끈 영국 출신 걸그룹 '스파이스 걸스(Spice Girls)'의 톱40 진입 7연속 기록을 언급, 블랙핑크에 대한 기대감을 간접적으로 내비치기도 했다.
 
이러한 기세에 힘입어 데뷔 4년 만인 오는 10월2일 발표되는 블랙핑크의 첫 정규앨범 '더 앨범(THE ALBUM)'에 대한 기대감이 쏠리고 있다. 지난달 28일 예약 판매가 시작된 이 앨범은 6일 만에 선주문량 80만 장을 넘어섰다.
 
한편 블랙핑크는 넷플릭스 최초의 K팝 다큐멘터리 주인공이 됐다. 다큐멘터리 ‘블랙핑크:세상을 밝혀라'(Blackpink: Light Up the Sky)가 오는 10월 14일 넷플릭스에서 단독 공개된다.
   
이 다큐멘터리는 블랙핑크가 2016년 데뷔 이래 숨가쁘게 달려온 4년의 시간을 담았다. 연습생 시절부터 글로벌 스타로 성장한 오늘에 이르기까지 그동안 공개되지 않았던 영상을 비롯해 숙소 생활, 무대 뒷이야기 등이 다양하게 조명됐다.
 
YG는 "아울러 수많은 히트곡으로 사랑받아온 이들의 앨범 녹음 과정과 4인 멤버들의 진솔한 인터뷰를 통해 '아티스트 블랙핑크'가 어떻게 시너지를 발휘하고 그 안에서 개개인의 삶을 녹여내는지 엿볼 수 있을 전망"이라고 기대했다.
 
'블랙핑크:세상을 밝혀라'는 ‘소금. 산. 지방. 불’로 웰메이드 다큐멘터리를 선보였던 캐롤라인 서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캐롤라인 서 감독은 블랙핑크 멤버들과 좋은 관계를 바탕으로 이들의 솔직하고 자연스러운 순간들을 포착했다는 후문이다.
 
블랙핑크는 "넷플릭스 다큐멘터리를 통해 우리의 이야기를 전 세계 블링크(팬덤)와 나누는 것이 기대된다"며 "이번 작품이 시청자분들께 기쁨을 주길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다.
 
넷플릭스의 아담 델 데오 다큐멘터리 VP는 "현재 세계에서 가장 인기 있는 걸그룹인 블랙핑크와 일하게 된 것은 정말 행운"이라며 "블랙핑크 팬들과 넷플릭스 시청자들에게 그들의 진정성을 보여줄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블랙핑크 전에 넷플리스 오리지널 다큐멘터리가 제작된 여성 아티스트는 단 3명뿐이다. 비욘세, 레이디 가가, 테일러 스위프트 등 세계적인 팝스타들이다. 블랙핑크가 전 세계 여성 아티스트 중 4번째로 넷플릭스 오리지널 다큐멘터리의 주인공이 된 것이다.
 
앞서 K팝 열풍과 성공 비결 등을 다룬 '익스플레인' 시리즈가 있었으나 한국의 단일 아티스트를 집중 조명한 넷플릭스 오리지널 다큐멘터리도 이번이 처음이다.
 
미국 음악 칼럼니스트 제프 벤저민은 이날 포브스(Forbes) 기사를 통해 블랙핑크 다큐멘터리의 남다른 의미를 짚었다.
 
그는 "넷플릭스가 그간 오리지널 한국 TV 쇼나 드라마를 론칭한 적이 있었지만, 레이디 가가의 '파이브 풋 투(Five Foot Two)'나 테일러 스위프트의 '미스 아메리카(Miss America)'처럼 한 아티스트에 초점을 맞춘 다큐멘터리를 만든다는 건 새로운 영역"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넷플릭스가 K팝 아티스트들과 오리지널 시리즈를 만듦에 있어 큰 발걸음을 뗐다"며 그 선봉에 선 블랙핑크의 다큐멘터리를 '하나의 도약'으로 평했다.
 
넷플릭스의 이러한 변화를 이끈 다큐멘터리 '블랙핑크: 세상을 밝혀라' 제작 배경엔 블랙핑크의 세계적 인기와 신기록 행진이 뒷받침됐다.
 
벤저민은 "블랙핑크의 '킬 디스 러브' 뮤직비디오는 공개된 지 약 1년 반 만에 유튜브 10억뷰를 돌파했다"며 "블랙핑크는 넷플릭스에서 사랑받는 글로벌 스타가 되기에 충분한 스트리밍 수를 보유하고 있다"고 전했다.
  
블랙핑크는 올해 연이은 신곡 발표로 글로벌 영향력을 더욱 키웠다. 지난 5월 레이디 가가와의 협업곡 '사워 캔디(Sour Candy)'로 컴백 시동을 건 후 자신들의 첫 정규앨범 선공개 타이틀 '하우 유 라이크 댓(How You Like That)'과 '아이스크림(Ice Cream)'을 연속 히트시키며 존재감을 뽐내고 있다.
 
특히 '아이스크림'은 미국 빌보드가 8일(현지시간) 예고한 이번 주 '핫100' 차트에 13위로 첫 진입, K팝 걸그룹 역대 최고 순위를 자체 경신했다. 또 유튜브 뮤직 글로벌 톱100 차트서는 압도적인 수치로 1위를 달성했다
 
블랙핑크는 오는 10월 2일 데뷔 4년 만의 첫 정규 앨범 '더 앨범(THE ALBUM)'을 발매한다. 이 앨범은 지난달 28일 예약 판매가 시작된지 6일 만에 선주문량 80만 장을 넘어서는 인기를 끌고 있다. 출처=뉴시스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