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본보기
CIO from IDG에 따르면, 존슨앤드존스(J&J)의 EVP 겸 CIO인 짐 스완슨은 취임한 지 8개월이 됐다. 코로나19의 팬데믹 상황에서 존슨앤드존슨의 CIO 짐 스완슨과 그의 팀은 820억 달러 규모의 글로벌 제약회사의 운영 지속성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CIO from IDG'가 소개했다. 사진=존슨앤존슨 홈페이지 캡처

코로나19의 팬데믹 상황에서 존슨앤드존슨의 CIO 짐 스완슨과 그의 팀은 820억 달러 규모의 글로벌 제약회사의 운영 지속성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CIO from IDG'가 소개했다. 짐 스완슨이 위기관리 체제를 어떻게 시행했는지 그리고 이 과정에서 배운 교훈은 과연 무엇일까.
 
CIO from IDG에 따르면, 존슨앤드존스(J&J)의 EVP 겸 CIO인 짐 스완슨은 취임한 지 8개월이 됐다. 다른 때 같았으면 효율성, 혁신, 성장을 위한 기술 전략을 실행하고 있었을 것이다. 하지만 올해 그는 코로나19로 인해 그간의 노력을 무색하게 만드는 상황에 직면했다. 전 세계 60개국에서 근무하는 13만 2,000명의 전 직원을 비롯해 소비재부터 의료장비, 제약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사업 부문에 영향을 미칠 코로나 팬데믹을 관리해야 하는 상황에 놓인 것이다.
 
스완슨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추진에서 위기관리 체제로 빠르게 전환했다. 그는 “3개월 전 코로나19가 중국에서 최초 발병했을 때부터 우리의 위기는 시작됐다. 중국은 우리에게 매우 중요한 시장이기 때문에 2가지 문제가 걱정됐다. 첫째는 중국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의 안전이다. 두 번째는 의약품의 지속적인 수출입이었다"라고 말했다.
  
J&J의 경영진은 임원위원회의 부회장 호아킨 듀아토 산하에 중국 경영진, 공급망, 글로벌 서비스, 현업 부문, IT 팀 등으로 구성된 위기관리팀을 신설했다. 스완슨은 주요 사업 분야에 맞춰 IT 관리자로 구성된 IT 위기관리팀을 구성했다. 해당 팀은 매일 모여 해결해야 할 과제들을 검토했다. 
  
스완슨과 그의 팀은 중국 시장부터 시작해 다양한 시나리오를 검토했고, 긴급 IT 운영 전략을 수립했다. 이후 바이러스가 확산되면서 스완슨은 IT 관리자들로 구성된 이 위기관리팀에 각 국가 및 지역 IT 리더를 통합했다. 이를 통해 해당 팀이 빠르게 상황을 파악할 수 있었고 5000명 규모의 IT 조직은 운영에 집중할 수 있었다고 한다.
  
스완슨은 이른바 빨간색, 노란색, 녹색 모델(red, yellow, green model)을 사용해 그의 팀이 가장 중요한 업무에 집중하도록 하는 것은 물론 비즈니스 위기관리팀의 현황을 알렸다.
 
CIO from IDG는 스완슨 사례를 통해 세 가지 교훈을 제시했다.
 
1. 재난 복구 정책을 정기적으로 검토하라
 
대부분의 직원이 갑자기 재택근무를 해야 하는 상황에서 이를 뒷받침할 기술 정책이 얼마나 탄탄한가? 제조 공장의 현장 인력이 제한되는 경우 주요 시스템과 공정을 모니터링하고 관리할 방법이 있는가? 스완슨과 그의 팀은 기업의 비즈니스 파트너들과 협력해 필요할 때마다 결정을 내릴 수 있었지만, “정책이 지속적으로 개선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배웠다"라고 말했다.
 
2. 직원처럼 생각하라
 
스완슨은 직원들의 마음을 꿰뚫어 보는 것이 절대적으로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그는 “직원들의 걱정은 다양하다. 이를테면 직원들은 ‘비정규직인 경우 급여가 계속 지급될까? 내가 한부모인 경우 2주간 휴가를 낼 수 있을까? 현장에 출근해야 하는 경우 안전할 수 있을까?’ 등을 걱정하며 불안해 할 수 있다. 이를 충분히 이해한다면 적절한 솔루션을 찾고 효과적으로 커뮤니케이션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3. 감사를 표현하라
 
J&J CEO 알렉스 고스키는 전체 회의에서 기업의 모든 부서에게 공개적인 찬사를 보냈다. 스완슨도 산하의 조직을 비롯해 J&J의 각 기술 파트너의 CEO에게 개인적인 감사 편지를 보냈다. 그는 “이런 시기에는 직원들과 파트너들에게 계속 감사를 표현해야 한다"라고 권고했다.
 
CIO from IDG는 “전 세계적인 위기가 닥쳤을 때 대부분이 새로운 차원의 업무 방식과 경영 전략에 적응하느라 한 치 앞을 내다보기 어렵다"며 “짐 스완슨이 말하는 것처럼 이 팬데믹은 끝날 것이고 그때가 되면 더 발전된 기술, 더 돈독해진 팀 그리고 리더가 되는 것이 어떤 의미인지 더욱 잘 이해하게 될 것이다"고 전했다.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