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본보기
마이크로소프트가 인공지능(AI)와 일자리에 관련한 백서 한국어판을 냈다. ‘AI를 위한 준비: AI가 아시아의 일자리와 역량에 갖는 의미’라는 제목을 단 해당 백서는 한국을 비롯해 호주, 뉴질랜드, 인도,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 일본 등 아태지역 총 11개국을 중심으로 AI가 일자리와 직무 역량에 미치는 영향을 다룬 각국의 연구결과를 담고 있다. 사진=마이크로소프트사 홈페이지 캡처

 

마이크로소프트가 인공지능(AI)와 일자리에 관련한 백서 한국어판을 냈다. ‘AI를 위한 준비: AI가 아시아의 일자리와 역량에 갖는 의미’라는 제목을 단 해당 백서는 한국을 비롯해 호주, 뉴질랜드, 인도,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 일본 등 아태지역 총 11개국을 중심으로 AI가 일자리와 직무 역량에 미치는 영향을 다룬 각국의 연구결과를 담고 있다.
 
MS 백서와 뉴시스 보도에 따르면, AI 기술은 신규 일자리 창출에 유의미한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아세안 6개국을 대상으로 한 연구는 2028년까지 산업과 직종 전반에 걸쳐 미래 일자리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AI는 직무 역량과 특성에도 상당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드러났는데 동남아시아에서 AI를 도입한 기업의 비율은 2017년 8%에서 2018년에는 2배에 가까운 14%로 급증했다.
 
이런 가운데 한국이 AI를 도입할 경우 노동생산성은 현재보다 31%까지 상승할 것으로 백서는 전망했다. 초고령사회인 일본도 AI를 통해 2035년까지 3배 이상의 경제성장률을 보일 것이라고 예측했다. AI는 반복적이고 일상적인 업무를 자동화해 근로자들은 보다 고차원적인 업무를 수행할 것이라고 한다. 아울러 위험한 육체 노동이 AI로 대체되면서 산업재해는 11% 감소하고 직무 만족도는 20%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