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본보기
관세청은 6월 1일부터 20일까지 수출액은 250억 달러, 수입액은 245억 달러를 기록해 전년 동기대비 수출 7.5%(20억4000만 달러), 수입 12.0%(33억6000만억 달러)가 각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6월 22일 밝혔다. 사진=뉴시스DB

 

관세청은 6월 1일부터 20일까지 수출액은 250억 달러, 수입액은 245억 달러를 기록해 전년 동기대비 수출 7.5%(20억4000만 달러), 수입 12.0%(33억6000만억 달러)가 각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6월 22일 밝혔다. 관세청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6월 20일까지 연간누계는 수출 2265억4400만 달러, 수입 2189억7100만 달러로 무역수지는 75억7200만 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이달 20일간의 수출현황을 분석해보면 전년 동기 대비 반도체(2.6%)와 선박(35.5%), 무선통기기기(10.9%)는 증가했다. 하지만 승용차와 석유제품, 가전제품은 각 36.7%, 40.9%, 14.9%씩 수출이 줄었다. 주요 교역국 중 중국(14.5%), 싱가포르(16.7%)에 대한 수출은 증가했고 미국(10%), EU(13.9%), 베트남(8.0%), 일본(16%), 중동(19%)으로의 수출은 줄었다. 수입에서는 전년 동기 대비 반도체(1.0%), 반도체제조용장비(113.1%), 정밀기기(4.1%) 등은 증가했다. 반면 원유(63.3%)와 가스(19.2%), 무선통신기기(13.8%)의 수입은 줄었다. 중국(0.7%)과 EU(10.2%), 대만(7.4%) 등으로부터의 수입은 늘었고 미국(6.2%), 일본(7.3%), 중동(50.6%), 베트남(0.7%) 으로부터의 수입은 감소했다.
 
한편 관세청은 코로나 사태로 해외통관 지연 등 수출과정에서 기업들의 어려움이 커지자 우리 수출기업들에 'AEO' 제도의 적극적인 활용을 당부했다. 관세청과 뉴시스 보도에 따르면, AEO는 세관당국이 수출입안전관리우수업체로 인정하는 제도를 말한다. 주요 교역국과 AEO MRA(상호인정약정)를 체결해 AEO 기업들의 수출을 지원하고 있다. AEO 기업은 MRA 체결국으로 수출할 때 현지 수입 검사율 완화, 우선 통관 등 다양한 통관 혜택을 누릴 수 있다고 한다.
 
관세청은 AEO MRA 체결국과의 2019년도 검사율 및 통관소요시간을 분석한 결과, AEO 기업의 검사율은 비AEO 기업 대비 평균 78.4%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AEO 기업의 통관소요시간도 비AEO 기업과 비교할 때 평균 83.7%나 단축된 것으로 조사됐다.
 
현재 우리나라는 미국, 중국 등 22개국과 MRA를 체결한 상태다. 관세청 측은 "AEO로 공인받으면 신속통관 등 관세행정상 다양한 혜택을 제공받게 된다"며 "AEO 인증 취득에 관심이 있거나 인증 기업 중 수출입 통관과 관련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들은 지역별 세관에서 안내를 받아달라"고 말했다.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