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본보기
한국 순교자의 소리 관계자가 6월 25일 북한에 성경이 담긴 풍선을 띄워 보내고 있다. 에릭 폴리 목사는 “수령인의 안전을 위해 성경 권수는 밝힐 수 없다”면서 “보안상 이유로 풍선과 성경을 혼자 직접 운반했다"고 말했다. 사진=한국 순교자의 소리

한국 순교자의 소리가 6월 25일 성경이 담긴 풍선을 북한에 보냈다고  밝혔다. 순교자의 소리 에릭 폴리 목사에 따르면, 해당 단체는 6월 25일 오후 7시52분 강화도에서 성경이 담긴 풍선 4개를 보냈다. GPS 확인 결과 북한으로 성경이 들어간 것을 확인할 수 있다고 한다. 에릭 폴리 목사는 “수령인의 안전을 위해 성경 권수는 밝힐 수 없다"면서 “보안상 이유로 풍선과 성경을 혼자 직접 운반했다"고 말했다.
 
한국 순교자의 소리에 따르면, 풍선 성경을 보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고 한다. 에릭 폴리 목사는 "성공적으로 풍선을 보낼 수 있는 날씨가 보장될 때마다, 고고도 풍선을 이용해 성경만을 풍선에 담아 보낸다"며 "다음에 풍선을 날릴 수 있는 날씨가 되면, 우리는 18년 전 북한 지하교인들과했던 약속대로 풍선으로 성경을 보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것이 범죄로 여겨진다면 우리는 기꺼이, 그리고 기쁜 마음으로 범죄자 취급을 감당하며 당국의 처벌을 받아들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순교자의 소리에 따르면, 성경을 보낼 때 사용하는 풍선에는 불연성 헬륨 가스가 들어있고 풍선 또한 무해물질로 시간이 지나면 분해돼 환경에 해가 되지 않는 라텍스 풍선을 사용한다. 풍선 발사 및 낙하지점을 예측하는 컴퓨터 시스템을 활용해 대북풍선을 보내고 있다. 풍선을 보낼 때는 GPS를 달아 정확하게 북한에 들어간 것을 확인하며 이 방법이 북한에 성경을 보낼 수 있는 가장 효율적인 안전하고 정확한 방법이라고 한다.
 
에릭 폴리 목사는 “우리가 풍선을 띄우는 건 북한에 성경을 보내기 위한 것"이라며 “일부 공직자와 언론에서 언급된 대북(對北)전단 살포와는 다르다는 것을 남한 사람들이 알게 되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