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본보기
김정은이 지난 6월 7일 평양에서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13차 정치국 회의를 주재했다고 8일 조선중앙TV가 보도하고 있다. 사진=조선중앙TV 캡처

북한 경제 상황이 예상보다 심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북(對北) 제재와 '코로나19' 장기화로 평양 시민들에게 3개월간 배급을 주지 못하고 일부 대도시에서는 아사자(餓死者)가 나오고 있다고 조선일보가 6월 25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북한 내부에서 '제2 고난의 행군'이라는 얘기가 나오는 가운데 일부 주민은 "핵을 만들어 제재를 받아야 하나"라는 불만까지 나오고 있다고 한다. 또 황해도에서는 그동안 공급되던 수도미(평양시에 공급하는 식량) 재고가 바닥난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평양에서는 6월 초부터 코로나가 다시 확산하면서 시장이 폐쇄되고 주민들의 이동이 통제되고 있다고 한다.
  
신문은 무역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 당국이 식량 수입을 최우선 과제로 정하고 무역 회사들에 식량 수입을 적극 장려하고 있다"면서 "평양에 배급마저 중단되자 주민들 속에서 '핵 때문에 제재를 받는다'는 불만이 터져 나오며 김정은의 정책에 대한 불신까지 드러내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6월 7일 북한 독재자 김정은이 노동당의 핵심 기구인 정치국 회의에서 이례적으로 '평양 시민 생활 보장을 위한 당면한 문제'를 논의한 것도 평양의 경제난을 반영한 것으로 전해졌다.
 

NISI20180919_0014479713.jpg
신문은 무역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 당국이 식량 수입을 최우선 과제로 정하고 무역 회사들에 식량 수입을 적극 장려하고 있다"면서 "평양에 배급마저 중단되자 주민들 속에서 '핵 때문에 제재를 받는다'는 불만이 터져 나오며 김정은의 정책에 대한 불신까지 드러내고 있다"고 전했다. 사진=뉴시스DB

한편 지방의 형편은 평양보다 더욱 심각하다고 한다. 김정은이 지난달 1일 개막식에 참석한 순천인비료공장도 현재 가동이 안 되고 노동자들의 월급도 주지 못하는 상황이라는 것. 조선일보는 대북소식통의 말을 빌어 "평양은 물론 청진, 함흥을 비롯한 일부 도시에서 굶어 죽는 사람들이 나타나기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국책연구소 관계자는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경제활동에 필요한 필수 물자 수입이 중단되는 등 북한 경제가 마비 위기에 빠져들고 있다"고 분석했다. 조한범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도 "최악의 경제난 때문에 북한 주민의 불만이 고난의 행군 시기 수준으로 높아졌다"며 "이번 대남(對南) 도발은 경제 악화의 책임을 외부로 돌리는 한편 중국과 남한에서 대규모 지원을 끌어내기 위한 협박용"이라고 말했다.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