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본보기
남관표 주일 한국대사는 10월 4일 "지소미아(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가 복원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고 조선일보가 전했다. 사진은 일본 도쿄에 위치한 한국대사관. 사진=뉴시스DB

 

남관표 주일 한국대사는 10월 4일 "지소미아(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가 복원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고 조선일보가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남 대사는 이날 주일 한국대사관에서 열린 국회 외통위 국감에서 '지소미아 파기해도 정보 교류 전혀 문제없느냐'는 윤상현 자유한국당 의원 질의에 "지소미아 종료 사태는 한·일 양국 간 바람직하지 않은 상황이며 이런 상황이 벌어질 수밖에 없는 국면이 유감"이라면서 이렇게 말했다.
 
김성학 주일 국방무관(해군 준장)도 이날 "정보는 한 가지라도 더 가지는 것이 좋다"면서 "지소미아는 한·일 관계 를 떠나서 우방국과의 관계, 동북아 정세도 생각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일 한국대사의 이 같은 발언은 문재인 정부와 입장 차이가 있다. 보도에 따르면, 외교 소식통은 "지난 23일 한·미 정상회담 이후 지소미아 파기에 대해 정부 내에서 신중론이 제기되는 것 같다"며 "청와대는 한·미 정상회담에서 지소미아가 전혀 언급되지 않았다고 했지만 실제로 있었을 가능성이 크다"고 했다. 우리 외교부의 '지소미아 종결' 공문은 이미 일본 측에 전달된 상태지만 지소미아는 오는 11월 22일까지 유효하다.
   
남 대사는 이날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시절에 지소미아 파기가 검토됐느냐'는 질문에는 "그런 적 없다"고 말했다. 조선일보는 “남 대사의 이 같은 답변은 그의 후임자인 김현종 현 국가안보실 2차장의 주도로 지소미아가 파기된 데 대한 유감을 간접적으로 드러낸 것으로 해석됐다"고 전했다.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