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본보기
8일째 겨울철 노숙 단식투쟁을 이어온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1월 27일 오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 단식농성장에서 의식을 잃은 후 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사진=자유한국당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1월 27일 밤 병원으로 긴급후송됐다. 청와대 앞에서 8일째 노숙 단식투쟁을 이어온 그였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11시10분께 구급차에 실려 신촌 세브란스병원으로 긴급후송, 응급조치를 받고 일반병실로 옮겨졌다.
 
다행히 11월 28일 오전 0시50분께 의식을 되찾았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같은 당 김명연 의원은 "의식을 회복했는데 이제 눈을 뜨고 알아보는 정도"라며 "기초적인 회복만 된 상태"라고 밝혔다. 그는 "혈압, 맥박, 심장 기초검사를 했는데 아주 정상은 아니지만 회복하는 과정"이라고도 했다. 다만 "우려가 되는 것은 신장, 즉 콩팥 상태인데 그것은 좀 더 지켜봐야 한다"라며 "그리고 전해질 상태 불균형이 되면, 이게 장기화됐을 때 뇌부종이 올 수 있는데 전해질 상태 검사 결과 경계선에 있어서, 위험한 고비는 넘겼으나 경과를 지켜봐야 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도 입을 열었다. 나 원내대표는 "정말 이 정부, 비정한 정권. 이렇게 야당의 당대표가 오랜 시간 추위에서 단식을 이어가고 있는데 이 정권에서는 어떠한 반응도 없었다"라며 "얼마나 많은 사람이 목소리로 외쳐야 반응이라도 할 것인지 묻고 싶다"라고 말했다.
  
119에는 11월 27일 오후 11시 3분께 관련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 접수 당시 의식을 잃었으나 호흡은 유지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에 함께 있던 박맹우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은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사모님이 옆에서 (황 대표가) 불러도 대답이 없는 것을 보고 의식이 없다며 신고했다"고 전했다. 신고 당시 천막에는 의사 2명도 대기하고 있어 신속하게 대응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당 한 당직자는 "의식을 잃고 있는 황 대표를 발견해 병원으로 이송했다"라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황 대표는 연동형 비례대표제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도입 등에 반대하며 지난 20일 청와대 앞에서 단식투쟁을 시작했다.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