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본보기
10월 9일 한글날에도 지난 3일 개천절 때와 마찬가지로 문재인 정권을 규탄하는 대규모 집회가 예정돼 있다.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와 문재인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애국시민단체 회원들이 청와대 앞에서 노숙 농성을 이어나가고 있다. 10월 9일 한글날에는 지난 3일 개천절 때와 마찬가지로 대규모 집회도 예고하고 있다.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대표회장이 총괄대표를 맡고 있는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운동본부’(이하 투쟁본부)는 지난 3일 국민대집회 당일부터 밤샘 철야농성을 벌이고 있다. 지난 6일 일요일에는 오전 11시부터 서울 종로구 청와대 인근 효자로에서 5000여 명(주최 측 추산)이 참석한 가운데 ‘대한민국 바로 세우기 국민대회'를 열었다. 아울러 ‘연합 예배’ 형식으로 집회를 진행했다. 청와대 앞 노숙 농성 시민들은 자발적으로 집회에 참여하는 일반 기독교 신자들이다.
  
이들은 비가 내린 지난 7일에도 ‘예배’와 ‘기도’를 멈추지 않고 청와대를 압박했다.
 
투쟁본부 측은 성명서를 통해 "문 대통령은 형법상 범죄행위가 명확하게 들어난 조국과 그 가족에 대해서는 공정하지 못하고 정의롭지 못하게 국민의 대다수가 반대하는 법무장관으로 임명해 국민을 극렬하게 분열시켜 대한민국을 국가내란으로 선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대한민국의 헌법을 부정하고, 국가를 전복시키기 위해 계획적으로 국민을 분열시켜 내란을 선동하고, 국가안보와 국가경제시스템을 해체해 적국을 이롭게 하는 여적죄, 내란 외환죄로 문 대통령을 형사고발하겠다"고 했다.
 
 
1-1234t5yrthfg.jpg
10월 3일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대규모 집회를 끝낸 참석자들이 이날 밤부터 청와대 앞길에서 6일째 노숙을 하며 밤샘 집회를 벌이고 있다. 사진=집회참가자

   
전광훈 목사는 "우리의 요구사항은 조국 장관의 사퇴와 문 대통령이 퇴진"이라며 "9일에도 개천절 집회만큼 대규모 인원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투쟁본부는 ‘문재인 하야 1천만 서명운동’도 전개하고 있다. 이들은 공식 유튜브채널 ‘너알아TV’도 운영한다.
 
현재 청와대 앞 효자로 집회장은 ‘아스팔트 기도원’으로 변하고 있다. 밤샘 농성은 철야예배 형식으로 진행된다. 평균 참가 인원인 3000~4000명이라고 주최 측은 밝히고 있다.
 
한 참석자는 “하나님께 감사하다"며 “내가 할 수 있는 일거리를 줘서 너무나 고맙다"고 했다. 또 다른 참석자는 “하나님은 감당치 못할 시험을 허락하지 않으신다"며 “악한 세력이 자신들의 정체를 이번에 그대로 드러내는 바람에, 착하고 자기 본분에 충실하던 일반 평범한 사람들이 다시 깨어날 수 있게 됐다. 지난 30년간 우리는 너무 편하게 살아왔다. 이번 일로 다시 회개하고 기도할 수 있게 돼 너무나 감사하다"고 했다.
 
참가자들의 입에서는 ‘감사’가 끊이질 않았다. ‘문재인 하야 1천만서명운동’에 참여하면서 삭발까지 하게 된 한 목사는 “목사가 머리를 깎는다는 것은 목을 내놓는 것과 같다"며 영적 사탄세력과 끝까지 싸울 것으로 다짐했다.
   
투쟁본부 측은 이번 지난 10월 3일 국민대집회를 거치면서 자신감을 갖게 됐다. 한 인사는 “1천만 서명운동을 하면서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붙었다"며 “너마나 많은 에피소드가 많아서 나중에 기록으로 백서를 낼 것"이라고 했다.
 
투쟁본부 측에 따르면, 95세 된 장로님이 불편한 몸에도 불구하고 서명운동을 독려한 분도 있고, 20대 젊은이들이 서명운동에 동참하는 사례도 늘고 있다고 한다. 이들은 한결같이 ‘나라 걱정’ 때문에 직접 나서고 있다고 주최 측은 전했다.
 
한편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을 촉구하는 시민단체들의 장외 집회가 끊이지 않으면서 청와대의 고심이 깊어지고 있다.
 
앞서 문 대통령은 10월 7일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광화문과 서초동에서 벌어지고 있는 ‘조국’ 찬반 집회와 관련해 "국론분열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직접민주주의 행위로 긍정적인 측면도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여론은 우호적이지 않다. 야권을 중심으로 정치권에서는 “문 대통령이 ‘조국(曺國)’을 법무부 장관 임명을 강행함으로써 대한민국 사회가 둘로 쪼개지고 있음에도 대통령 스스로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며 비판하고 있다.
     
한국당 국정감사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나경원 원내대표는 "대의정치가 민의를 반영하지 못하는 것이 아니라 대통령과 여당이 민의를 부정하고 있을 뿐"이라며 "국민이 소중한 시간과 비용을 들이지 않아도 될 수 있게 문 대통령께서 조국 파면을 결단하면 된다"고 촉구했다.
 
청와대는 계속되는 ‘문재인 정권 규탄’ 시위와 관련해 특별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10월 9일 집회도 마찬가지다. 하지만 이같은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10월 9일 일정을 비우고 휴식을 취하면서도집회 상황에 대해 보고받을 것으로 전해졌다. 조 장관에 대한 적지 않은 반대 여론이 국정운영 동력을 약화시키고 있다는 분석도 없지 않아서다.
 
조 장관에 대한 부정적 여론은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에도 고스란히 영향을 미치고 있다. YTN의 의뢰로 실시한 리얼미터 10월 1주차 주간 집계에서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은 취임 후 최저치(44.4%)를 찍었다. 특히 하락세를 이끈 계층 중 중도층(44.9%→39.7%, 부정평가 56.7%)의 이탈도 가속화되고 있다는 점도 심상치 않은 부분이다.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